연결 가능 링크

북한 김정은 "청와대 파괴하고 남한 통일해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북한군의 훈련을 지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북한군의 훈련을 지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청와대를 비롯한 한국 정부 주요 기관을 파괴하고 남한을 통일해야 한다고 위협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북측에 공격적인 대항보다는 남북관계 개선과 북한 주민을 위한 길로 나아갈 것을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청와대와 서울 시내 정부기관들을 짓뭉개고 통일을 이루겠다고 위협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타격훈련 현지지도 발언과 관련해, 북한 주민들과 남북관계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의 25일 정례브리핑 내용입니다.

[녹취: 정준희 대변인/ 한국 통일부] “북한이 이렇게 계속 국제사회에 핵과 미사일 도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에 대해서 공격적인 도발적 언행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국제사회에 대한 대항보다는 북한이 진정으로 살 길을 모색하고 북한 주민과 남북관계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나아갔으면 좋겠다, 이렇게 다시 한번 촉구하는 바입니다.”

정 대변인은 북한이 이렇게 공격적이고 도발적인 태도를 보이는 이유는 제재 국면을 바꿔보기 위한 의도와 함께 내부적으로 체제결속을 도모하려는 측면도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5일 김정은 제1위원장이 인민군 전선대연합부대 장거리 포병대 집중화력타격연습을 지도한 자리에서 악의 소굴인 청와대와 서울의 정부기관들을 짓뭉개버리고 통일의 역사적 위업을 이룩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훈련이 청와대와 서울의 통치기관을 격멸하기 위해 사상 최대 규모로 조직됐으며 최정예 포병부대들이 장비한 각종 장거리포가 참가했다고 전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타격훈련 모습이 담긴 사진 41 장을 총 4개 면에 게재하며 북한의 포 병력을 선전했습니다.

`노동신문'은 특히 포탄들이 청와대를 비롯한 서울 시내 주요 기관을 가상한 목표들을 집중적으로 타격했다고 밝혀 북한 군이 서울의 주요 시설을 가상으로 설정해 훈련을 진행했음을 시사했습니다.

`노동신문'의 사진에는 훈련을 지켜보며 웃는 김 제1위원장을 비롯해 황병서 북한 군 총정치국장, 리명수 총참모장, 박영식 인민무력부장 등 군 지도부가 총출동했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이와 관련해 북한 군이 지난 24일 오후 강원도 원산 갈마비행장 앞 해안에서 대규모 타격훈련을 펼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북한의 이런 행보는 제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와 미-한 연합군사훈련에 대응하기 위한 의도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한국의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정영태 연구위원입니다.

[녹취: 정영태 연구위원 / 한국 통일연구원] “김정은 자체가 살아남기 위해서 자기들이 호락호락하게 그것만 당하지 않는다는 대응 차원에서 한다고 이렇게 봐야겠죠. 이제까지는 연합군사훈련이라든가 군사력 차원에서 위협받고 그런 것이 아니라 자기들도 못지 않게 강력한 군사역량을 가지고 있고 그런 것이 있을 때는 단호한 대응이 가능하다, 그렇기 때문에 김정은 체제 자체를 호락호락하게 보지 말라…”

한국의 동북아평화협력연구원 전현준 원장도 북한이 미국과 한국과의 기싸움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맞대응의 기조가 이어지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전 원장은 김 제1위원장이 한국의 정부기관을 짓뭉개고 통일을 이루겠다고 위협했지만 실제 한국에 대한 무력공격을 하기란 현실적으로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녹취: 전현준 원장 / 동북아평화협력연구원] “만약 남한에서 인명살상이 일어나게 되면 한-미 연합군도 북한에 원점타격을 한다고 했는데, 원점은 김정은을 포함한 것이거든요. 그래서 대량보복을 각오하지 않으면 선제공격은 어려울 것으로 봐요. 도발을 한다고 해도 5차 핵실험이나 미사일 실험을 계속한다던가 사이버 공격이나 그런 것을 통해서 현 상황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지 않을까…”

전 원장은 다만 서해상에서의 예상치 못한 충돌이 일어날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면서 우발적인 충돌 가능성은 항상 열려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