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고체 로켓 시험 성공"...한국 "엄중한 상황"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고출력 고체 로켓 발동기 지상 분출 및 계단분리시험을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고출력 고체 로켓 발동기 지상 분출 및 계단분리시험을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한국 국방부는 북한이 ‘대출력 고체 로켓 발동기 지상분출’ 시험에 성공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북한이 고체연료 로켓 개발을 추진하는 단계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국방부는 북한이 고체연료 로켓을 개발할 것으로 예측해 왔고 이러한 상황에 대해 엄중하게 인식하고 대비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국방부 문상균 대변인은 24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이 같이 말하고 ‘대출력 고체로켓 발동기 분사시험’에 성공했다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서는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문상균 대변인/ 한국 국방부] “현재 프로그 미사일은 북한이 고체연료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나머지는 아까 말씀하신 것처럼 액체연료를 사용하는데, 고체연료로 간다고 하는 것은 그것이 이제 상시 발사할 수 있는 상황으로, 군사용으로 추가적으로 개발한다는 의미를 갖고 있기 때문에...”

문 대변인은 또 북한이 고체연료 엔진시험을 공개한 것은 핵과 미사일 개발의 진척 상황을 대내외적으로 과시하려는 의도가 있기 때문으로 분석했습니다.

문 대변인은 그러나 한국 군 당국의 구체적인 대응 방안에 대해서는 ‘기자설명회 자리에서 말 할 수 없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4일 보도에서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이 ‘대출력 고체 로켓 발동기 지상 분출과 계단분리 시험’을 지도했다고 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 시험 결과 예측값과 측정값이 놀라울 정도로 일치했고 모든 과학기술적 지표들이 완전히 부합된다는 것이 확증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같은 시험을 보도하면서 김 제1 위원장이 ‘적대세력들을 무자비하게 조겨댈 수 있는 탄도 로켓들의 위력을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같은 보도 내용은 그동안 북한이 자신들의 장거리 로켓 발사는 위성 발사를 위한 것으로 국제법에 근거한 평화적 우주이용 권리를 행사한 것이라는 주장과는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입니다.

이번을 포함한 잇따른 로켓 관련 실험이 핵탄두 등을 실어 한국과 미국 등을 직접 타격하기 위한 목적이라는 것을 스스로 드러낸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북한이 한국 전역과 주일미군 기지까지 타격할 수 있는 스커드와 노동 미사일 등에 액체연료 대신 고체연료를 사용하게 된다면 안보에 큰 위협이 됩니다.

고체연료 로켓은 액체연료 로켓과 달라서 연료를 장전해 놓으면 미사일 발사가 가능한 시간이 짧아지고 첩보위성을 통한 탐지가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