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캐나다 상원서 북한인권 청문회 열려…"탈북난민 수용 촉구"


캐나다 오타와의 의회 건물. (자료사진)

캐나다 오타와의 의회 건물. (자료사진)

캐나다 상원에서 북한인권 문제에 관한 청문회가 열렸습니다. 증인들은 캐나다 정부가 탈북 난민들을 적극 수용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캐나다 상원 인권위원회가 23일 북한인권 청문회를 개최했습니다.

‘북한인권 상황과 탈북자’를 주제로 열린 이날 청문회에서 ‘7개의 이름을 가진 소녀’ 라는 제목의 자서전으로 널리 알려진 탈북 여성 이현서 씨는 한국에 정착하지 못하는 일부 탈북자들의 문제를 거론했습니다.

[녹취:이현서]

탈북자들이 중국에서 온갖 고초를 겪으면서도 한국에만 가면 모든 문제가 해결될 것이란 희망을 갖고 견디지만, 막상 한국에 도착하면 아주 냉정한 다른 현실에 직면하게 된다는 겁니다.

서울에서 화상을 통해 증언한 이 씨는 공산주의 사회에서 자유를 전혀 알지 못했던 탈북자들이 한국에서 자본주의 체제와 제한 없는 자유를 경험하면서 큰 충격에 빠지고, 이에 따른 부작용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 씨는 특히 탈북자들은 같은 민족인 한국 사람들이 자신들을 차별하는 것을 이해하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서울에 정착한 탈북자들 중에 미국이나 영국, 캐나다 등으로 떠나기를 바라는 사람들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씨는 한국 국적을 취득한 탈북자들을 난민으로 받아 들이지 않고 있는 캐나다 정부의 입장을 이해한다면서, 하지만 탈북자들의 사정도 헤아려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녹취:이현서]

탈북자들이 한국으로 갈 때, 미국과 한국 이외에 다른 선택지가 있는지 몰랐다는 겁니다.

이 씨는 탈북자들에게 진정한 자유를 찾은 뒤에 다시 정착할 나라를 선택할 권리를 부여해야 한다면서, 그렇게 되면 많은 탈북자들이 캐나다로 가기를 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캐나다의 탈북자 지원단체인 ‘한보이스’의 잭 김 고문은 이날 청문회에서, 캐나다 정부가 법률적 문제 때문에 탈북자들에 대한 문호를 닫아 걸어서는 안 된다고 말적했습니다.

[녹취: 잭 김 고문]

과거에도 정부가 임시적인 행정조치를 통해 티베트나 인도, 베트남 난민들을 받아들인 선례가 있다는 겁니다.

김 고문은 캐나다 한인사회도 탈북 난민들이 캐나다에 정착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대북 인권단체인 ‘조선연구원’의 애드리안 홍 대표도 캐나다 정부가 탈북 난민들을 적극 수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애드리안 홍 대표]

전세계 탈북자들이 캐나다에서 보호와 재정착을 모색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겁니다.

홍 대표는 탈북자들은 각별한 인도적 보호를 필요로 한다며, 이들이 북한과 21세기를 연결하는 교량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