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지방정부, 대북 경협 사업 잇따라 추진


북한의 라선 경제특구 내 라진항 풍경. (자료사진)

북한의 라선 경제특구 내 라진항 풍경. (자료사진)

중국 훈춘과 북한 라진, 그리고 중국 상하이를 연결하는 화물선이 최근 12차 항해를 마쳤습니다.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 발사로 국제사회가 대북 제재에 나섰지만 북한 접경 지역 정부 기관들은 대북 경협을 지속하거나 강화하고 있습니다. 김정우 기자가 전합니다.

지난 18일 중국 국적 화물선 금룡 7호가 북한 라진 항을 출발했습니다. 목재 1천550t을 실은 금룡 7호는 이날 라진 항을 출발해 22일 상하이에 도착했습니다.

훈춘에서 출발해 라진 항을 거쳐 상하이로 가는 무역항로는 지난 2015년 6월 11일 정식으로 열렸습니다. 북한이 아닌 중국 국적 선박이 일반 화물을 싣고 북한 항구를 드나드는 것은 지난 2일 통과된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2270 호에 따른 규제 대상이 아닙니다.

중국 지린 성 훈춘 시는 22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12차 선박을 이용한 라진-상하이 간 교역 소식을 전하면서 이 노선과 관련된 향후 계획을 소개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훈춘 시와 라선 시 당국은 이번 12차 항해를 전후해 라진 항을 통과해 상하이로 가는 항로를 적극 개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양측은 특히 3년 안에 라진-상하이 노선을 확대, 강화하고 북한 측 관문인 원정리 세관의 통관 비용을 줄이기로 했습니다. 또 훈춘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그리고 북한의 라진과 금강산을 연결하는 관광상품도 개발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훈춘 시 상위기관인 지린 성 정부도 북한과의 경제협력 사업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지린 성 정부는 최근 발표한 관광업 진흥을 위한 세부 추진 계획에서 북한과의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관광 업무를 맡는 지린 성 여유국은 지난 9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린 계획안에서 올해를 관광업 진흥의 해로 삼았다며,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러시아를 포함해 북한과 꾸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과 러시아 접경 지역에 국제관광합작구를 만들어 지린 성을 동북아 관광의 중심지로 만들겠다는 겁니다.

지린 성 여유국은 또 중국 외교부와 국가여유국의 지원 아래 북한과 러시아 측 관계 기관과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제사회는 현재 4차 핵실험에 이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한 북한에 대해 강력한 제재를 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과 접경한 중국 내 지방정부들은 오히려 결의안에 어긋나지 않는 범위 안에서 북한과의 경제협력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정우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