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의회 "북한-이란 미사일 협력 여부, 정기 보고해야"


미국 워싱턴 DC 의회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 DC 의회 건물. (자료사진)

미 의회가 북한과 이란 간 미사일 협력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거두지 않고 있습니다. 최근 상원에 하원에 각각 발의된 이란제재법에 북한과 이란 간 미사일 협력 여부를 평가하고 보고하도록 행정부에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상원과 하원에 ‘탄도미사일 관련 이란제재법안’이 각각 발의됐습니다.

상원과 하원에 지난 17일과 21일 별도로 발의된 이 법안은 이란의 미사일 프로그램에 도움을 준 개인들과 이란 미사일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업종에 연루된 개인들, 이란 미사일 개발업체의 25% 이상 지분을 가진 단체들에 대해 제재를 가한다는 내용입니다.

법안은 미국 대통령이 국방장관, 국가정보국장, 재무장관, 국무장관과 협의해 6개월에 한 번씩 의회에 보고서를 제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란 미사일 프로그램을 지원한 개인들을 파악하고, 지원 내역을 기술하라는 것입니다.

법안은 특히 미국 정부가 이 보고서에 북한과 이란 정부 간 미사일 협력 여부를 평가하고 보고하라는 내용도 명시했습니다.

공화당의 켈리 아요테 의원이 제출한 상원 법안은 공화당 의원 11 명이 공동 발의했고, 하원 법안은 공화당의 마이크 폼페오 의원이 발의했습니다.

이 법안은 이란이 3월에 두 차례 미사일 시험발사를 실시한 이래 공화당 의원들과 일부 민주당 의원들이 이란에 대한 새로운 제재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가운데 나왔습니다.

이와 관련해 공화당의 테드 포 하원의원은 21일 본회의 자유발언에서 북한과 이란 간 미사일 협력에 대해 강한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녹취: 포 의원] "Iranian scientists have been present nearly every time the North Koreans have..."

포 의원은 발언에서 “북한이 수 십 년 간 미사일을 발사할 때마다 이란 과학자들이 현장에 있었다”며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도 이란인들이 참관했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포 의원은 이란과 북한이 1980년대 때부터 미사일 협력을 해 왔다며, 특히 두 나라가 90년대부터 함께 개발한 장거리 미사일은 미국을 겨냥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포 의원은 미국인들이 위협을 인지하고 준비해야 한다며, 본토를 방어하기 위한 강력한 미사일 방어체계 구축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미 국무부는 지난 15일 `VOA'에 “북한과 이란이 연루된 대량살상무기와 운반 수단의 확산에 관한 모든 가용한 정보를 계속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