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청와대 초토화' 위협...한국, 강력 경고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신형 대구경 방사포 사격을 현지에서 지도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방사포 사격 장면.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신형 대구경 방사포 사격을 현지에서 지도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방사포 사격 장면.

한국 정부는 북한이 청와대를 겨냥한 테러 위협을 노골화하고 있는 데 대해 강력히 경고했습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이른바 ‘중대보도’를 통해 박근혜 정부에 대한 보복전에 나서겠다고 위협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23일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을 제거하기 위한 군사행동에 나서겠다고 위협한 데 대해 비열하고 천박한 행태를 즉각 중단하라고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중대보도’에 대해 통일부 대변인 논평을 내고 북한이 한국의 국가원수를 저열하게 비난하고 국가원수와 청와대를 직접 겨냥해 ‘보복전’, ‘불바다’ 등을 운운하며 테러 위협을 가한 데 대해 강력하게 경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정준희 대변인/ 한국 통일부] “정부는 북한이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로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심각하게 위협한 데 이어 우리의 엄중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국가원수에 대한 인신모독성 공격을 계속하고 이제 우리 국가원수와 국민을 향해 사실상 테러 위협까지 나서고 있는 것을 결코 묵과할 수 없습니다.”

정 대변인은 북한이 이런 막무가내식 위협을 통해 국가안보와 평화를 지키려는 한국 정부와 국민의 단합된 의지를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명백한 오판임을 알아야 한다며 북한이 어떤 도발이라도 감행한다면 군은 단호하고 가차없이 응징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대변인은 이와 함께 모든 원인은 북한의 도발이라는 점을 북한이 직시해야 한다며 올바른 변화의 길을 찾으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정준희 대변인/ 한국 통일부] “이런 모든 것의 원인이 바로 북한의 도발 때문이다라는 점을 좀 북한이 직시했으면 좋겠습니다. 북한의 위기는 이렇게 우리를 비난하거나 위협한다고 해서 해소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닙니다. 스스로를 돌아봐서 진정으로 살 길을 찾고, 민족과 자기 주민들을 살리는 방향으로 나아가기를 촉구합니다.”

이에 앞서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23일 ‘중대보도’를 발표하고 박근혜 대통령과 청와대를 겨냥한 군사행동에 나서겠다고 위협했습니다.

북한이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중대보도라는 형식으로 성명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중대보도에서 이 시각부터 인민군 정규부대와 노농적위군, 붉은 청년근위대 등 전체 인민들이 박근혜 정부를 상대로 한 보복전에 나서겠다고 밝혔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지난 21일 한국 공군의 북한 핵심시설을 겨냥한 정밀타격 훈련을 거론하면서 최고 수뇌부 집무실을 파괴하기 위한 훈련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또 보복전은 ‘수령 결사옹위전’이라며 이를 위해 대구경 방사포들도 청와대를 순식간에 초토화시킬 수 있는 격동 상태에 있다고 위협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