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쿠바 연설 "냉전 잔재 청산하러 방문"


쿠바를 방문 중인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2일 아바나에서 TV 생중계 연설을 하고 있다.

쿠바를 방문 중인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2일 아바나에서 TV 생중계 연설을 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쿠바 국민을 향한 TV 연설에서 “냉전의 마지막 잔재를 묻기 위해 쿠바에 왔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방문 사흘째인 22일 아바나의 국립 대극장에서 진행된 연설은 쿠바 국영방송을 통해 전국에 생중계됐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아바나는 플로리다에서 90 마일 밖에 떨어져 있지 않지만 이곳에 오기 위해 역사와 이념의 장벽, 고통과 분리의 장벽이라는 먼 거리를 여행해야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새로운 시대에 살고 있으며 과거의 이념적 갈등을 뒤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 정부의 대쿠바 금수조치에 대해서도 “쿠바 국민을 돕는 대신 피해를 줬다”며 “금수조치를 해제할 때”라고 밝혀 박수를 받았습니다.

라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은 전날 오바마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연 공동 기자회견에서 금수 조치에 대해 "쿠바 경제 성장의 최대 걸림돌"이라고 비난한 바 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쿠바 국민에게 희망을 품고 미래를 바라보면서 정치적 표현의 자유를 위해 노력해달라고도 호소했다.

특히 쿠바 국민들이 지도자들을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를 통해 선출해야 한다면서 "표현의 자유 등과 같은 권리를 행사하려는 사람들을 임의로 구금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과 쿠바의 관계를 '형제'로 비유하며 강한 유대감을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두 나라가 같은 가치를 나누면 언젠가 수십 년간의 적대 관계가 가족과 우정에 관한 긴 소설의 한 장처럼 여겨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는 연설 이후 쿠바 정부의 반대에도, 아바나의 미 대사관에서 쿠바의 인권운동가들을 만났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