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매체 '북한, 지난주 SLBM 지상 사출실험'


북한이 지난해 5월 전략잠수함에서 탄도탄수중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북한 노동신문 보도 사진. (자료사진)

북한이 지난해 5월 전략잠수함에서 탄도탄수중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북한 노동신문 보도 사진. (자료사진)

북한이 지난주 잠수함 발사 미사일 지상 사출시험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새로운 대북 제재 위반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지난주 신형 잠수함 발사 미사일 (SLBM) KN-11을 지상에서 발사하는 실험을 했다고, 미국의 보수성향 온라인 매체인 ‘워싱턴 프리 비컨’이 22일 보도했습니다.

이 매체는 복수의 미 국방부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북한이 고래급 잠수함과 KN-11 미사일을 개발 중인 동해 신포조선소 해안가에서 지난 16일 사출시험을 실시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미 국방부의 빌 어번 대변인은 정보 사항에 대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며 논평을 거부했다고, `워싱턴 프리 비컨'은 밝혔습니다.

`워싱턴 프리 비콘'은 이번 발사가 유엔 안보리가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 2270 호를 채택한 이후 첫 번째 SLBM 발사실험으로, 제재 위반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새 대북 제재 결의는 그 같은 탄도미사일 활동이 북한의 핵무기 전달체계의 개발에 기여하고 역내외 지역의 긴장을 고조시킨다고 분명히 지적하고 있다는 겁니다.

유엔 안보리가 채택한 여러 대북 제재 결의들은 북한에 대해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어떠한 발사도 금지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아직 이번 SLBM 발사실험과 관련해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워싱턴 프리 비컨' 은 앞서 지난 1월 5일에도 미 국방부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북한이 지난해 12월 21일 동해 신포항 인근 수중 잠수함에서 SLBM 사출시험에 성공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북한 관영 ‘조선중앙방송’은 지난 1월 8일, 12월에 실시한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사출시험이 성공했다며 뒤늦게 영상을 공개했었습니다.

그러나 한국 군 관계자는 북한이 SLBM 사출시험을 한 것으로 보이지만 성공단계까지는 아니었으며 사출시험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 전문가들은 북한이 공개한 사출시험 영상이 조작됐고, 사출시험이 북한 당국의 주장처럼 잠수함이 아니라 바지선에서 실시됐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11월 28일에도 동해에서 SLBM 사출시험을 실시했지만 실패한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