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군 수뇌부, 핵 항공모 방문..."북한 도발 시 강력 대응"


이순진 합참의장(왼쪽)과 커티스 스캐퍼로티 미한연합사령관(왼쪽 두번째)이 21일 미한 연합훈련인 독수리 연습에 참가 중인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존 C. 스테니스호를 방문해 현장지도를 하고 있다.

이순진 합참의장(왼쪽)과 커티스 스캐퍼로티 미한연합사령관(왼쪽 두번째)이 21일 미한 연합훈련인 독수리 연습에 참가 중인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존 C. 스테니스호를 방문해 현장지도를 하고 있다.

커티스 스캐퍼로티 미-한 연합사령관과 이순진 한국 합참의장이 오늘 (21일) 미-한 연합훈련인 독수리 연습에 참가 중인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존 스테니스 호를 방문해 승조원들을 격려했습니다.

지난 13일 한국에 도착한 존 스테니스 호 항모강습단은 존 스테니스 호를 비롯해 구축함인 스톡데일함과 정훈함, 윌리엄 로런스함과 순향함인 모바일베이함 그리고 제9 항공단과 제21 국축함전대 등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한국 합참은 스캐퍼로티 사령관과 이순진 합참의장이 미국의 전략무기인 존 스테니스 호를 함께 방문한 것은 북한이 최근 잇달아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며 한반도에 긴장 수위를 높이는 데 대응해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