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북 해외노동자 수익 핵개발 전용…실태 조사"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가 북한의 노동자 해외 송출 문제를 좌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노동자들이 벌어들이는 수익이 핵과 미사일 개발에 전용된다며 추가 제재의 근거로 삼겠다는 겁니다. 백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의 노동자 해외 송출 실태에 대한 정보를 계속 수집하고 있으며, 이 문제를 향후 제재에 반영할 것이라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녹취: 애나 리치-앨런 대변인] “We continue to gather information about this practice to inform future sanctions actions.”

애나 리치-앨런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8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미국은 북한이 수용소 수감자들, 대거 동원된 인력, 그리고 정부에 고용돼 해외로 파견된 노동자들을 조직적이고 광범위하게 강제노동에 투입하는 것을 심각하게 우려한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노동자 해외 송출을 통한 수익이 북한 정부로 흘러 들어가며 불법적인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전용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애나 리치-앨런 대변인] “North Korea’s export of labor generates revenue for the North Korean government, and enables the development of its illicit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리치-앨런 대변인은 오바마 대통령의 새 행정명령에 따라 북한의 노동자 해외 송출을 차단할 때 제3국의 주권을 침해할 가능성은 없는지 묻는 질문에, 국제사회가 유엔 안보리 결의 2270호를 지지하면서 북한 정권에 분명하고 단호한 메시지를 보내는 제재를 채택했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애나 리치-앨런 대변인] “The world will not accept your proliferation; there will be consequences for your actions, and we will work relentlessly and collectively to stop your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전세계가 북한의 확산 활동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고, 북한의 행동에 책임을 물을 것이며,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중지시키기 위해 끈질기고 집단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는 설명입니다.

리치-앨런 대변인은 오바마 대통령이 16일 발동한 대북 제재 행정명령과 관련해, 기존 제재 권한에 더해 북한의 지속적인 국제 의무 위반과 도발적이고 불안정하며 억압적인 행동을 겨냥할 추가 수단을 제공한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애나 리치-앨런 대변인] “This adds to our existing sanctions authorities, providing further tools to target North Korea’s ongoing violations of its international obligations and a broad range of its provocative, destabilizing and repressive actions and policies.”

아울러 미국이 (행정명령 발동에 따른) 국내 권한을 통해 김 씨 정권을 압박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 2270 호 이행의 기준을 정하는 노력을 선도하기 위해 타당한 조치를 취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