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베이징에 합동 핵안보센터 개소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미·중 합동 핵안보센터 개소식에서 어니스트 모니즈 미 에너지부 장관(왼쪽)과 쉬다저 중국 국가원자력기구 주임이 악수하고 있다.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미·중 합동 핵안보센터 개소식에서 어니스트 모니즈 미 에너지부 장관(왼쪽)과 쉬다저 중국 국가원자력기구 주임이 악수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이 18일 중국 베이징에 합동 핵안보센터를 열였습니다. 합동 핵안보센터는 핵물질의 안전한 취급법과 핵시설에 대한 테러 공격을 예방하는 법을 훈련하려는 목적으로 세워졌습니다.

이날 열린 개막 행사에는 어니스트 모니즈 미 연방 에너지부 장관과 중국 국가원자력기구 책임자인 쉬다저 주임이 참석했습니다.

모니즈 장관은 개막 행사에서 중국이 핵안전 분야에서 미국과 협력해 중요한 발걸음을 내딛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모니즈 장관은 사용후 핵연료를 핵무기에 쓸 수 있는 플루토늄으로 바꾼다는 중국 측 계획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중국 정부는 플루토늄 추출이 오직 상업적인 목적만 가지고 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중국 국가원자력기구의 쉬 주임은 새로 열린 합동 핵안보센터가 핵 안전에 대한 중국의 의지와 중국의 발전된 핵 안전 기술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모니즈 장관은 AP 통신에 중국이 전 세계의 핵 안보에서 좀더 큰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