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중,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규탄…"긴장 고조 말아야"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 (자료사진)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 (자료사진)

미국과 한국, 중국 정부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비난하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임을 다시 한 번 지적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에 긴장을 고조시키지 말 것을 촉구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보도를 봤다면서, 한반도 상황을 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이 역내 긴장을 더욱 고조시키는 행동을 자제하고 국제 의무와 약속을 준수하기 위해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는데 집중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미국은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동맹국들에 대한 확고한 방어 의지를 갖고 있다며, 역내 동맹국, 동반국들과 계속 긴밀히 공조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빌 어번 미 국방부 대변인도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명백히 위배된다며, 북한에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동을 자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에서 북한의 이번 발사는 “안보리 결의 2270 호에 반영된 국제사회의 총의를 무시하는 엄중한 도발 행위”라고 규탄했습니다.

성명은 북한의 행동은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모든 발사를 금지한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노골적인 위반이라며, 국제사회와 협력해 안보리 차원의 필요한 조치를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와 함께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지 않으면 생존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깨닫도록 전방위적 압박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중국 정부도 북한에 대해 "유엔 안보리의 관련 결의를 준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질문에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 문제에 대해서는 안보리 결의 안에 명확한 규정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루캉 대변인은 이어 "모든 관련 국가가 억제하고, 한반도 긴장 상황이 더욱 상승하는 행동을 피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