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중거리 탄도미사일 2발 동해쪽으로 발사


지난해 10월 북한 평양에서 열린 노동당 창건 70주년 열병식에 중거리 노동미사일이 등장했다. (자료사진)

지난해 10월 북한 평양에서 열린 노동당 창건 70주년 열병식에 중거리 노동미사일이 등장했다. (자료사진)

북한이 오늘 (18일) 새벽 노동미사일로 추정되는 중거리 탄도미사일 두 발을 한반도 동해상으로 발사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최근 핵 능력 고도화 시험을 지시한 데 따라 도발을 일으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18일 새벽 5시 55분쯤 평안남도 숙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고 약 800km를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동식발사대에서 발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미사일은 고도 200km를 유지했고 동해상의 일본 방공식별구역 안으로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어 아침 6시 17분쯤 미사일로 추정되는 항적이 추가로 레이더망에 포착됐다가 고도 17km에서 갑자기 사라졌다고 합동참모본부는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두 번째 미사일은 발사 직후 공중 폭발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북한의 이번 미사일 도발은 미-한 연합훈련인 키 리졸브 연습 종료일에 맞춰 감행됐고 지난 10일 스커드로 추정되는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지 8일 만에 또 다시 발사한 겁니다.

또 북한이 노동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지난 2014년 3월 26일 이후 2년 만입니다.

북한이 스커드와 노동 미사일을 연거푸 발사한 것은 핵탄두를 소형화 규격화한 데 성공했다는 주장에 이어 미사일의 핵탄두 탑재 능력을 과시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입니다.

노동미사일의 경우 탄두 중량이 700kg 정도여서 핵탄두를 소형화 한다면 탑재가 가능합니다.

문상균 한국 국방부 대변인은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최근 빠른 시일 안에 핵탄두 폭발 실험과 핵탄두 장착 가능한 탄도 로켓 시험발사를 단행하라고 지시한 데 따른 이행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연이은 미사일 발사와 위협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진척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문상균 대변인/ 한국 국방부] “북한이 김정은의 지시로 핵 능력 고도화를 위한 시험발사를 서두르고 있는 것으로 본다는 게 우리의 공식적인 판단입니다.”

한국 군 당국은 또 노동미사일의 최대 사거리가 천300km인 점을 감안할 때 한국은 물론 일본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기지까지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과시하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한국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정영태 박사는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는 단순한 무력시위를 넘어 핵 미사일 개념으로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녹취: 정영태 박사 / 통일연구원] “2013년 경우 다양한 미사일 시험발사를 했거나 움직임을 보이며 위협을 했죠. 그 때는 핵 미사일 수준은 아니었습니다. 물론 핵 전투라고 하면서 했지만 이제는 핵 미사일이라는 개념으로 보다 더 위협의 강도를 높이고 그것을 보다 더 현실화 시켜나간다는 그런 특징을 보이고 있죠.”

정 박사는 북한이 이번에 쏜 미사일이 노동미사일이라면 실제 날아간 거리가 최대 사거리에 크게 못 미친다는 점에서 발사 각도를 높여 대기권 재진입 기술을 시험했을 수 있다고 관측했습니다.

이에 대해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장용석 박사는 중거리 미사일과 장거리 미사일은 대기권 재진입 때 발생하는 열이나 진동 등이 큰 차이가 있기 때문에 노동미사일로 재진입 기술을 시험했을 가능성은 크지 않다며 핵탄두 폭발 실험에 무게를 뒀습니다.

탄두에 핵 물질을 뺀 기폭장치만 설치하고 탄두 폭발 실험을 했을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녹취: 장용석 박사 /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이번 발사가 핵탄두 폭발 실험이었다면 북한으로선 대륙간탄도 미사일에 탑재할 수 있는 핵탄두를 개발한 것으로 선전하면서 이를 바탕으로 미국에 대한 압박을 가중시킬 가능성이 우려됩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런 엇갈린 관측들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분석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변인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정면 도전이며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평화안정에 중대한 위협 행위라며 군은 대한민국 안보를 위협하는 북한의 어떤 도발에도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변인은 또 북한이 아직까지 공개적으로 하지 않았던 사거리 3천km 이상의 무수단 미사일 발사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감시와 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