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핵 6자수석 18일 방중...안보리 결의 이행 등 논의


한국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자료사진)

한국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자료사진)

한국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내일(18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회동합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7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김 본부장이 우 대표와의 첫 회동에서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중국 측과 공유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2270호의 충실한 이행 등 전략적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조 대변인은 안보리 결의 채택 과정에서 한-중, 한-미, 미-중 간 긴밀한 소통이 중요한 역할을 한 만큼 지난주 한-미 수석대표 협의에 이은 이번 회동으로 세 나라가 안보리 결의 이행 등 북핵 문제 대응에서 긴밀히 협력해 나가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지난달 29일 전임 황준국 본부장에 이어 한국측6자회담 수석대표가 된 이후 이번이 첫 중국 방문입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