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외교부 '한반도 정세 긴장시키는 행위 말아야'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자료사진)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자료사진)

중국 정부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핵 위협' 발언에 대해 비판적인 견해를 밝혔습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15일) 정례브리핑에서 김 제1위원장의 발언에 관해 묻는 질문에 "중국은 관련 당사국이 유엔 안보리의 요구를 철저히 이행하고 언행에 신중을 기할 것을 촉구한다"고 대답했습니다.

이어 "모든 당사국은 한반도 정세를 추가로 긴장시키거나 악화시키는 그 어떤 행위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루캉 대변인은 "북한의 4차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위성 발사는 모두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면서 이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명확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루캉 대변인은 중국이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안보리 결의안을 엄격하게 이행해 왔다"며, 대북 제재 결의 2270 호 이행과 관련해 "중국의 내부 법률과 법규에 따라 각 주체와 중국 기업에 관련 내용을 조속히 통보해 수출입 관리 규정 등에 근거해 기업들을 엄격하게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