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 정부, 방북 조총련 간부들 재입국 금지 조치'


지난해 3월 남승우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부의장이 26일 일본 조선총련 중앙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남 부의장은 이날 일본 경찰이 이날 허종만 조선총련 의장과 자신의 집 등을 압수수색한 것은 정치적 탄압이라고 반발했다. (자료사진)

지난해 3월 남승우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부의장이 26일 일본 조선총련 중앙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남 부의장은 이날 일본 경찰이 이날 허종만 조선총련 의장과 자신의 집 등을 압수수색한 것은 정치적 탄압이라고 반발했다.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조총련 핵심 간부와 과학자 등 22 명에 대해 방북 후 일본 재입국 금지 조치를 취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장 오는 5월 열리는 조선노동당 대회에 조총련 대표단 파견이 어려워질 전망입니다. 함지하 기자입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을 방문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조총련) 관계자들에 대해 일본 재입국을 금지할 것이라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과 `도쿄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일본 내 친북단체인 조총련 간부와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탄도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재일 조선인 과학자, 기술자 등 22 명에 대해 방북 후 일본으로 되돌아오지 못하도록 할 방침입니다.

제재 대상에는 허종만 의장과 부의장, 국장 등 조총련 간부와 조선대학교 교직원 등 17 명을 비롯해, 재일본조선인과학기술협회의 고문과 회원 등 5 명이 포함됐다고 `교도통신'이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과거에도 조총련 관계자 8 명에 대해 같은 조치를 취했지만 지난 2014년 북한과의 합의로 일본인 납치 피해자 재조사 등에 관한 특별조사위원회를 설치하면서 해제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올해 초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따른 추가 독자 제재 차원에서 제재 대상을 기존의 8 명 보다 크게 늘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허종만 조총련 의장은 2014년 당시 제재가 풀리면서 8년 만에 북한을 방문해 최고인민회의에 참석했었지만 새 조치로 방북 길이 또 다시 막히게 됐습니다.

`교도통신'은 오는 5월 초 열리는 노동당 대회에 조총련이 대표단을 파견하기 어려워졌으며, 이에 따라 북한이 강하게 반발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아베 신조 총리 주재로 임시 각료회의를 열고 북한에 대한 독자 제재 조치를 확정했습니다.

이 조치에는 북한 국적자의 일본 입국 원칙적 금지와 함께 인도적 목적의 10만엔, 미화 870 달러 이상 금액의 북한 송금 금지, 북한에 기항했던 제3국 선박의 입항 금지 조치 등이 포함됐습니다. 또 북한을 방문한 적이 있는 핵과 미사일 관련 기술자의 일본 재입국을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북한은 일본 정부의 이같은 독자 제재에 반발해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한 조사를 전면 중단하고 특별조사위원회를 해체한다고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