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주재 한국대사 "북한, 실전 핵 능력에 가까워졌다고 봐야"


오준 유엔 주재 한국대표부 대사가 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초대석에 참석, 유엔의 대북 제재 결의안 채택 과정 등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오준 유엔 주재 한국대표부 대사가 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초대석에 참석, 유엔의 대북 제재 결의안 채택 과정 등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오준 유엔주재 한국대사는 북한이 실전 핵 능력에 굉장히 가까워졌다고 봐야 하며 북 핵 문제가 비확산 차원에서 중요한 분기점에 와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재외공관장회의 참석차 한국에 일시 귀국한 오 대사는 오늘 (14일) 관훈클럽 주최로 서울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해 인도나 파키스탄은 각각 5번 정도의 핵실험을 해 실전 핵 능력에 가까워졌고 북한도 4번의 핵실험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오 대사는 중국과 러시아가 예상보다 강한 유엔 안보리 제재에 동의한 것은 북 핵 문제가 비확산 차원에서 매우 중요한 분기점에 와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비핵화와 평화협정 논의를 병행 추진하자는 중국의 주장에 대해선 평화체제 논의는 비핵화를 전제로 해야 한다며 병행론은 적절하지 않다고 반대 입장을 보였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