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외교장관 "북 핵 문제 해결에 총력 외교 펼쳐야"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이 14일 서울 외교부에서 열린 2016년도 재외공관장회의에서 개회사하고 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이 14일 서울 외교부에서 열린 2016년도 재외공관장회의에서 개회사하고 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북한의 도발과 위협이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의 평화와 안보에 심각한 도전이라며 과거 어느 때보다 북 핵과 북한 문제 해결에 총력외교를 펼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윤 장관은 오늘 (14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개막된 2016년 재외공관장회의 개회사에서 외교와 안보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유엔 안보리가 채택한 북한 제재 결의 2270 호와 관련해 북한을 상대로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국제사회 전체가 단합하는 구도가 만들어졌다며 결의가 철저히 이행되도록 노력해 북한이 비핵화 대화에 나오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장관은 또 6자회담 틀 속에서 한-미-중 3자 대화가 머지 않은 장래에 가동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최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3자와 4자는 물론 5자 협의에 대해 개방적 태도를 보인 것에 주목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