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리퍼트 대사 "비핵화가 미 대북정책 1순위"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의 모습 (자료사진)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의 모습 (자료사진)

미국의 대북 정책 우선순위는 외교를 통한 비핵화이며 정권교체가 목적이 아니라고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말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지난 11일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가진 한국 외교부 출입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이 같은 미국의 입장을 밝혔다고 한국 언론들이 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리퍼트 대사는 전례 없이 진행되고 있는 강력한 대북 제재에 대해서는 제재 자체가 목적이 아니며 비핵화를 위한 수단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정권이 진정성을 갖고 비핵화 협상장에 돌아오겠다는 의지를 밝힐 때까지 기존의 대북 정책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기존의 미 대북정책은 외교적으로 북한의 핵.경제 병진 노선을 차단하고, 경제적으로 핵.미사일 개발에 치르는 대가를 높이며, 군사적으로는 북한의 도발에 대한 억제력을 더욱 강화하는 것이라고 리퍼트 대사는 설명했습니다.

리퍼트 대사가 이날 미국의 대북 정책 우선 순위로 비핵화를 재강조한 것은 중국이 주장하는 비핵화와 평화체제 병행 추진을 일축한 것으로 언론들은 풀이했습니다.

한편 리퍼트 대사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THAAD)의 한국 배치는 협상용이나 정치적 거래의 일부가 될 수 없다며 오직 한국의 안보이익에 기초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