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항공모함 존 스테니스 호, 연합훈련 위해 부산 입항


미 항공모함 USS 존 C. 스테니스 호

미 항공모함 USS 존 C. 스테니스 호

미 항공모함 존 스테니스 호가 오늘(13일) 미-한 연합군사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했습니다.

스테니스 호는 한국 해군과 대규모 연합 훈련을 진행하며 한국 주민들과 문화 교류도 병행할 예정입니다.

존 스테니스 호는 배수량 10만 3천t, 길이 332미터에 높이가 24층 건물과 비슷한 80M, 비행 갑판 등 크기가 축구장의 3배에 달해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립니다.

비행 갑판에는 슈퍼호넷 전투기와 최신예 조기경보기인 E-2 호크아이 등 군용기 80 여대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또 강습단에는 여러 구축함과 순양함, 토마호크 미사일을 장착한 핵잠수함 노스 캐롤라이나 호까지 포함하며 총 병력만 7천 명에 달합니다.

미군은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고조되는 북한의 도발 위협을 억제하기 위해 전략 자산들을 잇달아 한반도에 전개하고 있습니다.

미군은 미-한 연합군사훈련이 북한 당국의 주장처럼 북침 연습이 아니라 북한의 공격 위협에 대한 방어적 훈련임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미 국방부 관계자들은 특히 북한 당국이 주민들에게 미국의 공격 위협을 강조하는 것은 정권 유지를 위한 선전에 불과하다며 연합훈련은 유엔의 철저한 참관 하에 진행되고 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