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미, 최대규모 상륙훈련 실시


한국 포항에서 합동 상륙훈련 중인 한국군과 미 해병대 병력. (자료사진)

한국 포항에서 합동 상륙훈련 중인 한국군과 미 해병대 병력. (자료사진)

한미 양국 군이 오늘 (12일) 경상북도 포항 일대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상륙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이날 상륙훈련은 ‘탑재-이동-연습-결정적 행동’의 네 단계로 진행됐습니다.

이번 훈련에는 한미 해병대 1만 2천 여명을 포함해 총 1만 7천여 명이 참가했으며, 유엔군사령부 소속 호주군 130여명과 뉴질랜드군 60여 명도 훈련에 참가했습니다.

훈련에는 미국의 상습상륙함인 4만5천t급 본험리처드함과 1만7천t급 애슐랜드함이 동원됐습니다. 한국 군도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 40여대를 포함해 K-55 자주포와 K-1전차 등 30여종의 장비 200여대를 투입했습니다.

한미 양국 군은 ‘결정적 행동’에 이어 오는 18일까지 북한 핵심 시설 파괴를 목표로 내륙 깊숙히 파고드는 지상작전 훈련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한편 북한은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서울 해방작전’으로 대응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북한군 총참모부는 오늘 (12일) 발표한 성명에서 “평양진격을 노린 상륙훈련에는 서울을 비롯한 전 지역 해방작전과 초정밀기습타격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이 시각부터 동부, 중부, 서부 전선에 있는 타격부대들이 선제적 보복타격작전을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연이은 도발 위협과 경거망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