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휴대전화 감시 강화...해외통화 적발 땐 수용소 수감"


지난 10월 평양 시내에서 한 남성이 자전거를 세워놓고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10월 평양 시내에서 한 남성이 자전거를 세워놓고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 당국이 주민들의 휴대전화와 인터넷 등 정보통신 사용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국제 인권단체인 앰네스티 인터내셔널 (AI)이 밝혔습니다.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지난 2009년 이후 탈북해 한국과 일본에 거주하는 탈북자 17 명과 전문가 19 명을 인터뷰한 내용을 토대로 이 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내 휴대전화 가입자는 300만 명이 넘었지만 국영 이동통신사가 가입자들의 해외 통화를 차단하는 바람에 해외에 살거나 북한을 탈출한 가족들과 통화를 하지 못해 생사조차 알 수 없는 상황입니다.

이 때문에 주민들은 중국 접경지에서 거간꾼에게 거액의 수수료를 내고 통화해야 하며, 해외 통화를 하다 적발되면 반역죄 등이 적용돼 노동교화소에 수용되는 등 강력한 처벌을 받는다고 보고서는 전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