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 유엔제재 배격 성명’에 “강력 대응”


조준혁 한국 외교부 대변인이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에서 북핵 및 북 장거리 로켓발사 등에 대해 정례브리핑하고 있다. (자료사진)

조준혁 한국 외교부 대변인이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에서 북핵 및 북 장거리 로켓발사 등에 대해 정례브리핑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북한이 새로운 유엔 안보리 결의 2270호를 전면 거부하고 대응 조치를 공언한 데 대해 “국제사회의 단합된 의지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며 비판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오늘 (5일) 대변인 명의의 공식 논평에서, 북한이 유엔안보리 이사국들의 만장일치로 채택된 국제사회의 결의를 무시하고 있다며, 이 같은 북한의 무모한 행동에 대해 강력하고 실효적인 방법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어 “더욱 강력한 안보 태세와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북한의 도발과 저항에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또 북한이 김정은 체제 유지를 위해 주민들을 착취하고 공포정치를 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포기하고 국제사회가 바라는 평화의 길로 나오길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어제 (4일) 정부 대변인 성명과 외무성 대변인 담화에서 자신들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안보리가 채택한 결의 2270호를 “전면 배격한다”며, “단호한 대응조치로 맞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