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필리핀, 북한 진텅 호 몰수…첫 안보리 제재 집행


4일 필리핀 마닐라 북서부 수빅 만에 북한 선박 진텅 호가 검문검색을 위해 정박해 있다.

4일 필리핀 마닐라 북서부 수빅 만에 북한 선박 진텅 호가 검문검색을 위해 정박해 있다.

필리핀 당국이 자국에 입항한 북한 선박을 몰수하고 선원들을 추방하기로 했습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안이 채택된 이후 첫 제재 집행 사례 입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필리핀 당국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에 따라 진텅 호를 몰수하고 선원들을 추방하기로 했습니다.

진텅 호는 유엔 안보리의 제재 대상인 북한 원양해운관리회사 소속 선박 31 척 가운데 하나입니다.

필리핀 대통령 대변인인 마놀로 퀘존은 현지시간으로 5일 관영 라디오 방송에 “북한 화물선 진텅 호의 필리핀 수빅 만 출항을 금지했으며, 선원들은 추방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퀘존 대변인은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에 대해 우려하고 있으며, 필리핀은 유엔 회원국으로서 집행의 의무를 다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필리핀 정부의 이번 조치는 지난 2일 유엔 안보리가 새 대북 결의 2270호를 채택한 이후 첫 집행 사례입니다.

진텅 호는 지난달 21일 인도네시아 팔렘방을 출발해 현지 시간으로 3일 필리핀 수빅 만에 도착했습니다.

도착 직후 필리핀 해양경비대는 대원 5명과 폭발물 탐지견 2마리를 보내 검색했습니다.

유엔 안보리가 대북 결의 2270호를 채택한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화물선 검색이었습니다.

해양경비대의 아만드 발릴로 대변인은 “북한으로부터 온 선박에 대해 더 주의를 기울이고, 세심한 검색을 실시하라는 유엔의 경보가 있었다”면서 “안전과 보안에 관련된 사항들에 대한 검색을 실시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발릴로 대변인] “The countries are alerted by the UN about vessels coming from North Korea to be more careful…”

하지만 진텅 호에서는 대량의 팜유가 발견됐을 뿐, 의심스런 화물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발릴로 대변인에 따르면 진텅 호는 전구와 호스를 구비하지 않고, 전기 스위치 등에 대한 안전 문제 등 작은 결함만이 발견돼 시정한 뒤 출항하라는 조치가 내려졌었습니다.

하지만 해양경비대는 5일 전자 무기탐지기 등을 동원해 두 번째 수색을 진행했습니다.

찰스 호세 필리핀 외무부 대변인은 조만간 유엔 조사팀이 파견돼 진텅 호에 대한 추가 조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해안경비대에 따르면 수빅 만에 정박해 있는 다른 북한 선박은 없습니다.

필리핀에는 북한대사관이 없으며, 인근 태국과 인도네시아 주재 북한대사는 이번 조치에 대해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진텅 호는 시에라리온 국적의 선박으로 등록돼 있지만, 유엔 안보리는 이 선박의 실소유주를 원양해운관리회사로 보고 있습니다.

원양해운관리회사는 지난 2013년 쿠바에서 선적한 무기 등을 싣고 운항하다 파나마에 억류됐던 청천강 호 사건으로 유엔의 제재 대상에 올랐으며, 지난 2일 채택된 새 결의안은 원양해운관리회사 소속 모든 선박의 입항을 금지하도록 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