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몰타 정부, 자국 내 북한 근로자 노동착취 조사 중"


지중해의 작은 섬나라 몰타(Malta) 공화국.

지중해의 작은 섬나라 몰타(Malta) 공화국.

유럽의 작은 섬나라 몰타 정부가 자국 내 북한 노동자들에 대한 노동착취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근 유럽의회 의원들이 문제를 제기한 데 따른 조치입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럽의회 관계자는 3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몰타 당국이 자국 내 북한 노동자들에 대한 노동착취 여부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몰타 당국자로부터 이같은 답변을 들었다며, 조사 결과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독일 출신의 토마스 헨델 유럽의회 고용.사회복지 위원장은 지난달 유럽연합 담당 기구들과 국제노동기구 ILO에 서한을 보내 유럽 내 북한 노동자들에 대한 진상 조사와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헨델 위원장은 독일 최대 공영방송인 ‘ARD’가 지난 1월 몰타 내 북한 외화벌이 노동자들이 극심한 노동착취에 시달리고 있다고 보도한 뒤 서한을 보냈습니다.

‘ARD’ 방송은 이 보도에서 북한 노동자들이 2 주에 하루만 휴식하며 하루 14시간씩 일을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는 주당 91 시간으로, 유럽연합이 규정한 주당 최대 노동시간인 48시간 보다 무려 2 배 이상 많은 겁니다.

방송은 또 유럽연합이 의무화한 최저임금은 한 달에 700 유로지만 북한 근로자들은 10분의 1에 불과한 75 유로, 미화 81 달러를 받는다고 전했습니다.

유럽연합에 따르면 몰타의 2014년 기준 평균임금은 시간 당 12.4 유로로 현지 북한 노동자들은 몰타인들의 하루 임금에도 못 미치는 금액을 한 달 급여로 받는 겁니다.

헨델 위원장은 서한에서 “이런 식의 (노동) 착취는 충격적이며 유럽연합에서 용인될 수 없다”면서 “유럽연합 관련 기구들과 국제노동기구가 관심을 갖고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몰타 출신 데이비드 카사 유럽의회 의원도 몰타의 ‘인디펜던트’ 신문에 이 사안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유럽연합 기구들의 조치를 기다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카사 의원은 특히 “ 그 어떤 인권 유린이나 노동착취도 몰타 당국이 조사해 정당한 대응 조치를 반드시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유럽의 금융 감시단체인 ‘Facing Finance’는 웹사이트에서 독일 언론보도 등을 인용해 북한 노동자들이 아르마니 등 고급 브랜드 의류를 생산하는 몰타의 섬유공장에서 일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북한 노동자들이 중국 업체의 중개를 통해 고용된다며 유럽연합 회원국에는 현재 1천여 명이 현지 공장에서 일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마르주끼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지난해 10월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외화벌이 노동자가 5-6만 명에 달하며 심각한 노동착취를 당하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었습니다.

다루스만 보고관은 특히 지난달 특별성명에서 자국 노동자들을 해외에 파견해 착취를 당하도록 하는 것은 반인도 범죄에 해당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