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안보리 결의 이행과 양자제재 강화 협의


지난해 10월 한국을 방문한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왼쪽)이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10월 한국을 방문한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왼쪽)이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자료사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제31차 유엔 인권이사회에 참석 중인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이 현지시각으로 2일 만나 유엔 안보리의 북한제재 결의안 채택 이후 대북공조와 미-한 관계 발전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한국 외교부가 3일 밝혔습니다.

윤 장관과 블링큰 부장관은 이 면담에서 강력하고 실효적인 안보리 결의가 채택된 것은 미-한 공조의 대표적인 사례라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유엔 결의의 철저한 이행과 함께 두 나라 차원의 독자적인 제재와 국제사회의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윤 장관과 블링큰 부장관은 이와 함께 이번 제네바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북한의 심각한 인권침해 상황이 국제평화와 안전에 위협이 된다는 점이 부각됐다고 평가하고 특히 북한의 해외 파견 노동자들의 인권문제에 대해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