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북한 고위간부 11명 '특별제재 대상' 지목


황병서 북한 군 총정치국장. (자료사진)

황병서 북한 군 총정치국장. (자료사진)

미국 정부는 유엔의 새 대북 제재 결의안 채택에 맞춰 독자적인 제재에 착수했습니다. 미 재무부는 북한 당과 군부 핵심 인사 등을 대거 제재 대상으로 추가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 (OFAC)이 북한 주요 인사와 기관 등을 제재 대상 목록에 추가했습니다.

해외자산통제국은 2일 북한의 핵무기와 장거리 로켓 등 대량살상무기 개발에 관여한 개인 11 명과 기관 5 곳을 특별제재 대상으로 지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새 제재 대상에는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오극렬, 리용무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박영식 인민무력부장 등 북한의 핵 개발 등을 지시하는 역할을 한 당과 군부 핵심 인사들이 포함됐습니다.

또 리만건 군수공업부장과 유철우 국가우주개발국장, 박춘일 이집트주재 대사, 현광일 국가우주개발국 과학개발부장과 최춘식 제2자연과학원장, 북한의 무역회사에 소속된 강문길, 김송철, 손종혁 등도 포함됐습니다.

이밖에 국방위원회와 당 중앙군사위원회 등 북한 정권 통치기구가 제재 대상으로 추가됐으며, 원자력공업성과 국방과학연구소, 우주개발국 등 핵과 미사일 개발의 실무를 담당하는 기관도 제재 대상에 올랐습니다.

이번 조치는 대량살상무기 확산 방지를 위한 대통령 행정명령 13382호와 북한 노동당 등을 겨냥한 행정명령 13687호, 최근 발효된 ‘2016 북한 제재와 정책 강화 법안’에 근거한 것이라고 재무부는 밝혔습니다.

제이콥 루 재무장관은 미국 정부의 독자 제재와 유엔 안보리의 결의가 결합되면서 “북한의 도발적이고, 불안정하며, 위험한 행동에 더 강력하고 단합된 대응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유엔과 미국 정부의 노력이 국제사회가 북한의 불법 핵과 장거리 미사일 활동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명확한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재무부의 이번 조치에 따라 제재 대상자들의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되며, 미국인들과의 거래도 금지됩니다.

VOA 뉴스 함지하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