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무총리 "북한 사이버공격 가능성 높아...사전 차단해야"


황교안 한국 국무총리(오른쪽)가 2일 서울 한국인터넷진흥원 인터넷침해대응센터에서 열린 사이버테러 대응현황 보고 및 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황교안 한국 국무총리(오른쪽)가 2일 서울 한국인터넷진흥원 인터넷침해대응센터에서 열린 사이버테러 대응현황 보고 및 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황교안 한국 국무총리는 북한의 사이버공격을 사전에 차단하는 한편 이상징후가 발생하면 비상대응팀을 가동해 철저한 대응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황 총리는 오늘(2일) 서울 인터넷침해대응센터를 방문해 북한 김정은의 대남 테러역량 결집 지시에 따라 북한의 사이버도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같이 지시했습니다.

황 총리는 북한이 과거에도 핵실험 이후 대규모 사이버공격을 자행한 적이 있다면서 순식간에 피해가 확산되는 만큼 적시에 탐지해 차단하고 복구하는 게 성공적인 대응의 관건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황 총리는 이 자리에서 북한의 공공, 통신, 금융 등 부문별 사이버테러 위협 동향과 24시간 비상대응 현황을 보고받고 사이버테러에 대한 민관 공동 대응방향을 논의했습니다.

VOA뉴스 한상미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