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장관 "굳은 의지로 북한 변화 압박해야"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이 2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통일부 창설 47주년 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이 2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통일부 창설 47주년 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은 굳은 의지로 북한의 변화를 압박해야 하며 북한을 변화시키지 못한다면 한반도의 평화를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은 현재 북한의 도발 수위가 어느 때보다 높아진 만큼 굳은 의지로 북한의 변화를 압박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홍 장관은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한국 통일부 창설 47주년 기념식에서 북한이 정치적 목적을 위해 한국 국민의 안위와 민족의 장래, 세계평화 등에 정면으로 도전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홍 장관은 이어 북한을 변화시키지 못하면 한반도의 평화를 장담할 수 없다면서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의 당사자인 한국이 주도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래야 제대로 된 남북관계와 지속가능한 평화를 만들 수 있다면서 개성공단 전면 중단이란 불가피한 결정도 이런 차원에서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홍 장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안과 관련해서는 곧 유엔에서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 결의안이 채택될 것이라며 한국 정부의 의지와 국민들의 지지, 국제사회의 결단 덕분에 이런 결과가 나올 수 있었다고 평가했습니다.

홍 장관은 아울러 이제는 한마음으로 대북 제재를 이행해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 내야 할 때라며, 창의적으로 고민하고 차근차근 실천해 새로운 한반도를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한국 측 북 핵 6자 회담 수석대표인 김홍균 신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국제사회가 전방위적 대북 압박을 통해 북한의 생각과 행동이 변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29일 임명된 김 본부장은 2일 기자들과 만나 북 핵 문제의 전환기적 시기 속에 어려운 임무를 맡게 돼 무거운 사명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본부장의 이 같은 언급은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한국 정부의 북한정책 기조가 통일부와 외교부 모두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안 채택에 발맞춰 대화보다 압박에 중점을 두고 있음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김 본부장은 북한을 변화시키는 과정 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당사국인 5자 간의 공조 유지와 강화라면서 5자 간 긴밀히 협력해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지난 2010년 한국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 재직 시절, 북한의 천안함과 연평도 도발에 대한 외교적 대응을 담당하기도 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