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외무상 "유엔 인권이사회 불참할 것"


북한의 리수용 외무상이 지난해 3월 스위스 제네바 유럽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28차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북한의 리수용 외무상이 지난해 3월 스위스 제네바 유럽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28차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북한이 유엔 인권이사회 불참 의사를 밝혔습니다. 북한은 또 유엔 인권이사회의 어떤 결의도 신경 쓰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은 앞으로 유엔 인권이사회에 참가하지 않을 것이라고,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밝혔습니다.

리 외무상은 1일 제 31차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 회기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리수용 외무상] “우리 인권 문제를 계속 선택적으로 개별화하여 정치적으로 공격하고 압력을 가하는 회의들에 더 이상 참가하지 않을 것입니다.”

리 외무상은 국제사회가 북한의 막강한 핵 억제력과 군사력 때문에 힘으로는 어쩔 수 없어 인권 소동에 매달리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유엔 인권이사회가 인권의 정치화, 상업화 무대로 전락한 것을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하면서, 북한을 적대시하면서 정치적 목적으로 인권 문제를 이용하려는 국가나 개인에 대해서는 상대 자체를 허용하지 않고 끝까지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또 북한이 유엔 인권이사회의 어떤 대북 결의에도 구속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리수용 외무상] “그런 회의에서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어떤 결의가 채택되든 그것은 오직 불공정성과 이중기준의 증거로만 남을 것입니다.”

리 외무상은 그러나 북한의 사회적 다양성을 인정하고 자주권을 인정하는 나라들과는 인권 문제에 대한 협조를 위한 대화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그동안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과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 북한인권 보고서와 대북 결의안들을 전면적으로 거부한다고 줄곧 밝혔지만, 인권이사회 자체를 거부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전신인 유엔 인권위원회가 지난 2003년에 처음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한 이후 지난해까지 13년 연속 대북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특히 유엔총회는 유엔 인권이사회의 대북 결의를 받아들여 지난 2014년과 2015년 2년 연속 인권 유린에 책임이 있는 북한 정권의 책임자들을 국제형사재판소 ICC에 회부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을 안보리에 촉구했습니다.

북한은 이에 강하게 반발하면서 자국 내 인권 문제는 존재하지 않으며, 미국 등 서방국들의 정치적 모략이라고 주장해 왔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