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EU 의장 유럽 순방...난민 사태 대처 방안 논의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 정상회의 상임의장. (자료사진)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 정상회의 상임의장. (자료사진)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난민 사태 대처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유럽 5개국 순방에 나섭니다.

투스크 의장은 우선 난민 수용 인원에 최근 상한선을 정한 오스트리아를 방문합니다.

오스트리아의 이번 조치는 이민 경로에 위치한 유럽 남부 다른 나라들의 강경정책과 맞물려 국경마다 병목현상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국제 인권단체들과 유엔, 그리고 독일 등 다른 유럽 국가들은 오스트리아 정부의 정책을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어제 (29일) 한 나라가 그 같은 제한을 정책으로 결정하면 다른 나라가 고통을 받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투스크 의장은 오스트리아에 이어 슬로베니아와 크로아티아, 마케도니아를 잇달아 들른 뒤 그리스에서 이번 순방을 마무리합니다.

마케도니아에서는 어제 그리스에서 국경을 넘어 오려는 난민들을 저지하기 위해 경찰이 최루탄을 발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