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북한 비핵화 의지 안 보이면 계속 압박"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97주년 3·1절 기념식에서 북핵 문제에 대해 언급하며 주먹을 쥔 채 강한 어조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97주년 3·1절 기념식에서 북핵 문제에 대해 언급하며 주먹을 쥔 채 강한 어조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는 한 한국과 국제사회의 압박은 계속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한다면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확고한 안보태세와 국제공조를 바탕으로 북한이 반드시 핵을 포기하도록 만들겠다며 이제 선택은 북한의 몫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1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97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이제 기존의 대응 방식으로는 북한의 핵 개발 의지를 꺾지 못한다는 사실이 명백해졌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핵으로 정권의 생존을 유지하기 위해 북한 주민들을 착취하고 핵 개발에만 모든 것을 집중하는 것이 북한의 정권을 유지시킬 수 없고 무의미하다는 것을 분명히 깨닫도록 해야 합니다.”

박 대통령은 무모한 도발을 일삼는 북한을 그대로 놔둔다면 5차, 6차 핵실험을 계속할 것이라며 북한의 핵은 결국 민족의 생존은 물론 동북아의 안정과 세계 평화를 실질적으로 위협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박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북한의 핵 포기를 대북정책의 최우선 목표로 분명히 하고 이를 위해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통해 강력한 대북 제재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확인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박 대통령은 역대 가장 강력한 내용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안과 관련해 국제사회를 무시하고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도발을 자행한 데 대해 엄중한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단호한 의지가 응집된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반도를 둘러싸고 있는 주변국들도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위한 길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 믿는다고 했습니다.

사실상 대북 제재 실행의 열쇠를 쥐고 있는 중국에 대해 철저한 제재 이행을 우회적으로 촉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박 대통령은 또 북한의 선택에 따라선 대화에 나설 수 있다는 점도 내비쳤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앞으로 우리 정부는 대화의 문을 닫지는 않을 것이지만,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보이지 않고 변화를 거부하는 한 우리와 국제사회의 압박은 계속될 것입니다.”

박 대통령이 북한에 대해 대화를 언급한 것은 올해 초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외교부 산하 국립외교원 김한권 교수는 지금은 대화와 압박 가운데 압박에 더 무게가 실려 있는 국면이지만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한다면 대화에 나설 수 있다는 점을 환기시킨 발언이라고 풀이했습니다.

[녹취: 김한권 교수 / 국립외교원] “북한이 비핵화에 관한 입장 표명을 분명히 하고 조치를 취한다면 한국을 비롯한 미국과 주변국가들, 국제사회는 항상 북한과 평화협정 체제와 진정한 대화에 관해서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는 의미의 발표셨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북 핵 문제의 궁극적인 해결을 위해서도 한반도 평화통일이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통일을 염원하는 이유가 한국이 누리는 자유와 인권, 번영을 북한 동포들도 함께 나눌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라며 북한이 핵 개발을 멈추지 않고 한반도 긴장을 지속적으로 고조시키고 있는 현 상황을 끝내기 위해서라도 한반도 평화통일 필요성을 더욱 절실하게 느끼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지난해 말 한-일 정부 간 일본 군 위안부 문제 합의와 관련해선 일본 정부가 역사의 과오를 잊지 말고 합의의 취지와 정신을 온전히 실천으로 옮겨야 한다며 역사를 직시하는 가운데 양국 관계의 새로운 장을 열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