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올림픽 여자 축구 예선, 남북한 1-1 무승부


29일 일본 오사카 얀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한국과 북한이 경기를 치뤘다. 한국 장슬기 선수와 북한 리희종 선수가 볼을 다투고 있다.

29일 일본 오사카 얀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한국과 북한이 경기를 치뤘다. 한국 장슬기 선수와 북한 리희종 선수가 볼을 다투고 있다.

2016 브라질 리우 올림픽 여자 축구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전에서 한국과 북한이 승부를 가리지 못했습니다.

두 나라 팀은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최종 예선 1차전에서 1골씩을 주고받으며 무승부를 기록했습니다.

6개국이 참여하는 이번 아시아 최종 예선에서는 두 팀만 올림픽에 나갈 수 있습니다.

먼저 한국팀은 전반 31분 정설빈 선수의 선제골로 경기를 앞서 나갔습니다.

하지만 후반 34분 북한의 김은주 선수가 동점골을 넣음으로써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습니다.

한편 호주는 같은 시간 오사카 킨초 스타디움에서 개최국 일본을 3-1로 꺾고 첫 승을 따냈습니다. 중국은 앞서 베트남을 2-0으로 물리쳤습니다.

어려운 상대인 북한을 상대로 승점 1점을 확보한 한국 여자 대표팀은 오는 3월 2일 세계 최강인 일본과 2차전을 벌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