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외교부 "안보리 대북 결의, 북한 민생에 영향 안 미쳐야"


26일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주민들이 소 달구지 등으로 이동하고 있다.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모습. 앞서 25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출된 대북 제재 결의안 초안은 무기·화물·광물·금융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강력한 제재로 알려졌다.

26일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주민들이 소 달구지 등으로 이동하고 있다.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모습. 앞서 25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출된 대북 제재 결의안 초안은 무기·화물·광물·금융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강력한 제재로 알려졌다.

중국 정부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가 "북한의 정상적인 민생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훙레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결의안이 효과가 있을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중국은 관련 결의가 마땅히 북한 핵과 미사일 개발 억제에 초점을 맞추고, 명확한 방향성을 가져야 한다고 여긴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훙레이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제재 자체가 목적이 아니며 현재 가장 긴박한 것은 북 핵 문제를 대화와 협상의 궤도로 되돌려놓는 것이 돼야 한다고 여긴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 병행 추진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 뿐아니라 합리적 우려 해소, 한반도의 장기적 안정 실현에도 유리하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