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미·중, 기존 수위 넘는 강력한 대북 제재 합의"


수전 라이스 미 백악관 안보보좌관. (자료사진)

수전 라이스 미 백악관 안보보좌관. (자료사진)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중국 왕이 외교부장과 만나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백악관은 24일 라이스 보좌관과 왕이 부장이 백악관에서 만나 “북한의 도발에 있어 기존의 결의를 넘어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통한, 강하고, 연합된 국제사회 대응의 중요성에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내용에도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날 회담에는 바락 오바마 대통령도 참석해 “튼튼하고, 건설적이며, 생산적인 미-중 관계에 대한 관심을 나타냈다”고 백악관은 밝혔습니다.

특히 오바마 대통령은 내달 31일부터 4월 1일까지 워싱턴에서 열리는 핵안보 정상회의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중국 시진핑 주석과 중국 대표단을 환영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