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법원 '클린턴 이메일 의혹 관련, 측근 조사 가능성'


미국 대선 민주당 경선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미 국무장관이 23일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콜롬비아 시의 한 교회에서 열린 선거유세 행사에서 지지자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 대선 민주당 경선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미 국무장관이 23일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콜롬비아 시의 한 교회에서 열린 선거유세 행사에서 지지자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자료사진)

힐러리 클린턴 전 미 국무장관의 개인 이메일 사용 의혹과 관련해 그의 보좌진들이 법정에서 심문을 받을 수도 있다고 미 연방법원 판사가 밝혔습니다.

워싱턴 연방법원의 에밋 설리반 판사는 어제 (23일) 연방기록 공개법에 따른 접근 권한이 침해됐다는 합리적 의심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워싱턴 포스트'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보수주의 시민단체인 ‘사법적 감시’ 측은 앞서 법원에 제출한 소장에서 클린턴 전 장관의 고위 보좌관인 후마 에버딘과 국무부 고위 관리들에 대한 조사를 요청했습니다.

이에 대해 설리반 판사는 ‘사법적 감시’와 국무부가 오는 4월 12일까지 이들의 증언과 관련한 계획을 제출할 것을 명령했습니다.

올해 말 실시되는 미국 대통령 선거 경선에 출마한 클린턴 전 장관은 국무장관 재임 당시 정부 공식 이메일 계정 대신 자신의 집에 사설 서버를 갖춰놓고 개인 이메일 계정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을 빚었습니다.

비판론자들은 그가 자신의 통신 내용이 정보자유법의 적용을 받지 않도록 하기 위해 그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