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 타격 위협에 "용납 못할 도발적 언동"


한국 청와대 건물. (자료사진)

한국 청와대 건물. (자료사진)

한국 정부와 군은 북한이 도발할 경우 독재체제 붕괴를 재촉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북한이 어제 (23일) 미-한 연합훈련을 앞두고 선제적인 작전 수행에 돌입한다며 1차 타격대상은 청와대라고 위협한 데 대한 반응입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24일 북한이 스스로를 파멸로 몰고 가는 도발적 행태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만약 이 같은 준엄한 충고를 무시하고 도발을 감행한다면 계획되고 준비된 대로 단호한 응징을 펼쳐 북한을 뼈저리게 후회하도록 만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합참은 또 앞으로 북한은 무모한 도발로 야기되는 모든 상황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져야 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며 북한 독재체제의 붕괴를 재촉하게 될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군이 ‘파멸’이나 ‘독재체제 붕괴’까지 거론하며 북한을 강도 높게 비판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평가됩니다.

한국 통일부도 북한이 ‘청와대 타격’ 등을 협박한 데 대해 ‘적반하장격인 위협’이라면서 도발적 행태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은 24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지금이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도발에 대해 국제사회가 강력하게 규탄하고 제재 논의를 하는 엄중한 시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자신의 도발 행위에 대한 반성과 책임 있는 태도 변화는 커녕 적반하장격으로 노골적인 위협을 반복하는 행태는 결코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정준희 대변인/ 한국 통일부] “(한국) 정부는 북한이 스스로 파멸로 몰아가는 도발적 행태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만약 우리의 경고를 무시하고 도발을 감행한다면 단호한 응징을 각오해야 할 것입니다.”

이에 앞서 북한은 하루 전인 23일 인민군 최고사령부 명의의 중대성명에서 이른바 ‘참수작전’과 ‘족집게식 타격’에 투입되는 미-한 연합군의 특수작전 무력과 작전장비들을 사전에 제압하는 작전수행에 들어갈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이 성명은 1차 타격 대상으로 한국 청와대를 지목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TV'가 보도한 인민군 최고사령부의 명의의 성명 내용입니다.

[녹취: 조선중앙TV] “적들의 특수작전 무력과 작전장비들이 사소한 움직임이라도 보이는 경우 그를 사전에 철저히 제압하기 위한 선제적인 정의의 작전수행에 진입할 것이다. 1차 타격 대상은…”

성명은 또 미-한 연합훈련이 북한에 대한 적대행위의 극치라며 계속해서 군사적인 행동에 매달린다면 그 근원에 대한 2차 타격작전에 진입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성명은 이어 2차 타격 대상을 아시아태평양 지역 미군기지와 미국 본토라고 지목했습니다.

한편 한국 청와대도 북한이 미-한 연합훈련인 ‘키 리졸브 연습’과 ‘독수리 훈련’을 겨냥해 ‘청와대 타격’을 언급하며 위협한 것과 관련해 ‘용납할 수 없는 도발적 언동’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24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이 때문에 야기되는 모든 상황에 대해서는 북한이 전적으로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