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안보리 대북 제재 중요한 진전...6자회담 재개 노력 합의"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오른쪽)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23일 워싱턴 미 국무부 에서 회담한 후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오른쪽)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23일 워싱턴 미 국무부 에서 회담한 후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미국과 중국 외교장관이 워싱턴에서 만나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과 남중국해 분쟁 등 주요 현안들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두 장관은 대북 제재 결의와는 별도로 6자회담 등 북 핵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한 대화 재개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과 중국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 논의와 관련해 중대한 진전을 이뤘다고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밝혔습니다.

케리 장관과 왕이 부장은 23일 워싱턴에서 열린 회담 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조만간 결의안이 채택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케리 장관] “China and U.S. agree completely that these actions merit an appropriate response through the United Nation Security Council…”

케리 장관은 “중국과 미국은 북한의 행동에 대해 유엔 안보리가 적절히 대응해야 한다는데 전적으로 동의했다”면서 “북한이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고, 이런 위반이 한반도는 물론 국제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는 만큼 신속하게 대응하는데 노력을 기울이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케리 장관은 “미국과 중국이 매우 건설적인 중대한 진전을 지난 며칠 간 이뤘다”면서, “이번에 합의된 새 대북 제재는 기존의 제재 내용을 뛰어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왕이 부장도 안보리의 대북 제재 협의에 “중요한 진전이 있었다”고 확인하면서 “결의안 초안이 가까운 시기 (near future)에 통과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통역을 통한 왕이 부장의 발언 내용입니다.

[녹취: 왕이 부장] “I would like to tell you that important progress has been made in the consultations and we are looking at the possibility of reaching agreement…”

왕이 부장은 결의안이 통과되면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추가 개발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두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북 핵 문제의 궁극적 해결을 위한 대화 재개에도 노력을 기울이기로 뜻을 같이 했다고 밝혔습니다.

케리 장관은 “왕이 부장과 단순히 북한의 행동에 대응하는 것 외에, 유엔 내 다른 나라들과 함께 하고, 6자회담을 통해 상호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이 같은 협력 강화가 “북한을 6자회담 협상 테이블로 돌아오게 함으로써 비핵화를 논의할 수 있게 하는 중요한 목적을 지니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케리 장관] “Today foreign minister Wang and I also discussed ways that we along with our partners in the UN and six party talk framework can deepen our cooperation to not only to respond to the actions that DPRK took. But equally importantly because those reaction have purpose. And that purpose is to bring the DPRK back to the table for the purpose of six party talks and particularly discussions about denuclearization.”

왕이 부장도 “안보리의 결의안이 북 핵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면서,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대화와 협상의 길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왕이 부장] “China would like to emphasize that the Security Council resolution cannot provide a fundamental solution to the Korean nuclear issue. To really do that, we need to return to the track of dialog and negotiation. And secretary and I discussed this many times and we agreed on this."

왕이 부장은 케리 장관과 대화와 협상 재개에 대해 의견을 같이 했다며, 중국은 “6자회담 의장국으로서, 객관적이고 공정한 방법으로 6자회담 재개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왕이 부장은 특히 “상황을 진전시키기 위해 비핵화와 한반도 정전협정의 평화협정 전환 문제를 병행 추진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한편 이날 케리 장관은 중국이 강하게 반대하고 있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한반도 배치 문제는 “북한의 도발 때문”이란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사드 배치 문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배치 논의가 시작된 건 북한이 “미국을 공격하겠다고 선언하고, 무기를 개발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사드는 방어적인 무기”라면서 “순수하게 장거리 미사일을 중간에 맞추기 위한 목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왕이 부장은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어떤 행위도 없어야 한다”는 말로 사드에 대한 반대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