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군, 미한 연합훈련 겨냥 "청와대 1차 타격 대상"


북한 인민군 최고사령부는 미한 연합훈련에 대응한 선제적 작전 수행에 돌입했다며, 1차타격 대상은 한국 청와대와 ‘반동 통치기관들’이라고 지목했다. 한국 청와대 건물. (자료사진)

북한 인민군 최고사령부는 미한 연합훈련에 대응한 선제적 작전 수행에 돌입했다며, 1차타격 대상은 한국 청와대와 ‘반동 통치기관들’이라고 지목했다. 한국 청와대 건물. (자료사진)

북한군이 올 3월 실시될 미-한 연합 군사훈련에 대응해 선제적인 작전수행에 돌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인민군 최고사령부는 23일 성명을 통해 “이른바 ‘참수작전’과 ‘족집게식타격’에 투입되는 적들의 특수작전무력과 작전장비들이 사소한 움직임이라도 보이는 경우 선제적인 작전수행에 진입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인민군 최고사령부는 그러면서 1차타격 대상은 한국 청와대와 ‘반동 통치기관들’이라고 지목했습니다.

이어 2차 타격대상은 아시아태평양지역 미군 기지들과 미국 본토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군 관계자는 이는 미-한 양국의 강력한 대북 응징 의지에 북한이 상당히 신경 쓰고 있다는 걸 보여주는 것이라며 만반의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