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정부 "북한과 모든 대화, 비핵화 최우선"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북한과의 대화에 있어서 비핵화가 우선사항이 돼야 한다고 확인했습니다. 미국 정부가 비핵화를 전제로 하지 않는 상태에서 평화협정 논의를 했다는 일부 언론의 주장에 대한 반박으로 풀이됩니다. 함지하 기자입니다.

미 국무부가 비핵화가 우선사항이 되지 않는 상태에선 북한과 대화에 나서지 않겠다는 점을 확인했습니다.

애나 리치-앨런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22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우리는 어떤 대화에서도 비핵화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는 점을 고집한다”면서 “한반도의 비핵화가 다른 어떤 것보다 우선사항이 돼야 한다는 점을 명확히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비핵화가 강조되지 않는 상태에서 북한과 대화를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 같은 전략은 단단한 동맹으로 이뤄진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5자 회담 국가들과 공유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최근 월스트리트 저널 신문이 지난해 말 미국과 북한이 비핵화를 선제조건으로 하지 않는 상태에서 평화협정 논의를 비밀리에 합의했다고 보도한 데 대한 일종의 반박입니다.

특히 리치-앨런 대변인은 “우리는 2005년 9월 6자 회담에서 모든 국가들이 합의한 내용에 근거해 지속적으로 평양에 진실되고, 신뢰할 수 있는 협상에 있어서 항상 열려 있었다”면서 북한과 대화를 주고 받은 것에 대한 확대 해석을 경계하기도 했습니다.

미국 백악관의 조시 어니스트 대변인 역시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평화협정과 관련해 관심을 표명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녹취: 어니스트 대변인] “There was interest express by the North Koreans and discussing up a peace treaty. We consider their proposal but also made clear that denuclearization had to be part of any discussion. And the truth is that North Koreans rejected that response.”

어니스트 대변인에 따르면 미국은 이 같은 제안을 고려했지만, 동시에 비핵화가 어떤 대화에서도 일부분이 돼야 한다는 점을 명확히 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이 이 같은 미국의 응답에 거절을 했다는 설명입니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북한이 핵을 보유하는 것을 고집하는 이상, 의견차이를 해결하긴 어려울 수밖에 없다”면서 사실상 북한의 핵 포기가 대화의 조건이 돼야 한다는 점을 확인했습니다.

[녹취: 어니스트 대변인] “So as long as there is an insistence on the part of the North Koreans to a nuclear stockpile, it’s going to be very difficult for us to resolve our differences.”

또한 어니스트 대변인은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미국과 우리의 동맹국 뿐 아니라 해당 지역의 관련 국가들의 공통된 목표”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을 포함한 주변 나라들이 한반도의 핵 보유를 인정하지 않겠다고 공언한 사실을 강조하며 “북한이 핵 보유를 고집하며 더 나아갈 경우 고립은 심화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