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차관보, 북한정권 인권 침해 엄중 경고


미 국무부의 톰 말리노스키 차관보가 19일 COI 최종 보고서 발표 2주년 기념토론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미 국무부의 톰 말리노스키 차관보가 19일 COI 최종 보고서 발표 2주년 기념토론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미 국무부의 고위 관리가 북한 정권의 인권 침해에 대해 엄중 경고했습니다. 이 관리는 또 북한에 외부세계의 정보를 보내기 위한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 최종 보고서 발표 2주년을 기념하는 대규모 북한인권 토론회가 19일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 CSIS에서 열렸습니다.

미 국무부의 톰 말리노스키 민주주의.인권.노동 담당 차관보는 이날 토론회에서 COI 보고서가 북한인권에 관한 논의의 새로운 장을 여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말리노스키 차관보] “I think the report has been a game changer…… “

COI보고서는 국제사회에서 그 누구도 문제를 제기할 수 없을 만큼 정확하게 북한의 인권 상황을 기록했다는 겁니다.

말리노스키 차관보는 과거 인권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을 무시하던 북한이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시작한 것도 COI 보고서가 나온 이후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가 앞으로도 북한의 인권 침해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말리노스키 차관보는 특히 북한 관리들에게 인권 침해에 대한 책임을 직접 물을 것이라고 계속 경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말리노스키 차관보] “We see you, we know who you are, we know what you are doing……”

우리는 당신들이 누군지, 어떤 짓을 하고 있는지 알고 있으며, 기회가 있을 때마다 당신 이름을 공개해 궁극적으로 책임을 지게 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겁니다.

말리노스키 차관보는 북한 주민들에게 외부세계의 정보를 보내는 노력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말리노스키 차관보] “If North Koreans knew that there was another world……”

북한 주민들이 다른 세계가 있다는 사실 뿐아니라 북한 보다 훨씬 더 잘 사는 한국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북한 정권의 정보 통제는 근거를 잃게 된다는 겁니다.

말리노스키 차관보는 북한 정권이 생존을 위해 모든 정보를 통제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매체들을 통해 외부세계 정보가 북한에 유입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더 많은 정보가 북한으로 들어가면 북한 정권이 진실을 숨기기가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서 마이클 커비 전 COI 위원장도 대북 정보 유입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커비 전 위원장] “Real efforts have to be made……”

라디오 방송과 위성, 이동식 저장장치 등을 통해 북한 주민들에게 외부세계의 정보를 보내기 위한 실질적인 노력을 해야 한다는 겁니다.

커비 전 위원장은 특히 북한의 인권 침해 가해자들이 반드시 그에 대한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는 점을 북한 주민들에게 알리고,
그 때를 대비해 인권 침해의 증거를 수집하고 기록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