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경찰, 북한에 부정 수출한 무역업체 대표 체포


일본 도쿄의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본부 입구를 일본 경찰이 지키고 있다. (자료사진)

일본 도쿄의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본부 입구를 일본 경찰이 지키고 있다. (자료사진)

싱가포르를 경유하는 우회 수출 방식으로 북한에 불법 수출을 시도한 한국인 남성이 일본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수사당국은 조총련 산하 경제단체가 연루됐을 가능성을 놓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함지하 기자입니다.

최근 독자적 대북 제재를 강화한 일본 정부가 북한에 일용품을 불법으로 수출한 한국 국적자를 체포했습니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교토부 경찰과 가나가와현 등 3개 지역 경찰 합동수사본부에 18일 체포된 김현철 (48) 씨는 일본 당국의 승인을 거치지 않은 채 의류와 식품, 일용품 등 약 640만엔, 미화 6만5천 달러어치를 수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도쿄에 거주하며 ‘세료상사’라는 이름의 회사를 운영하는 김 씨는 싱가포르를 경유해 이들 물건들을 북한에 수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씨가 수출하려던 품목은 식기용품과 속옷, 초콜릿 등 주로 부유층이 이용하는 제품들로, 일본 수사당국은 김 씨가 지금까지 적어도 10회 이상 해당 물품을 북한에 팔았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북한 측으로부터 필요한 물품 리스트를 받으면 이를 컨테이너에 담아 도쿄항에서 선박을 이용해 수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경찰은 싱가포르를 경유하는 방식으로 이뤄진 북한으로의 불법 수출로 체포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한국 국적자로만 알려졌을 뿐, 일본 내 친북단체인 조총련과의 관계는 파악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이와 관련해 합동수사본부는 김 씨를 체포한 직후 조총련 산하 경제단체인 ‘재일조선합영경제교류협회’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습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김 씨는 `교도통신'에 “싱가포르로 수출한 것은 틀림이 없지만 그 이후의 일은 모른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009년 6월 북한의 2차 핵실험 이후 대북 수출을 전면 금지하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북한 국적자의 일본 입국 원칙적 금지와 대북 송금 금지 등을 내용으로 하는 독자적인 제재 방침을 발표하는 등 대북 압박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