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아세안 정상회의, 남중국해 긴장 완화 촉구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열린 미-아세안 정상회의가 폐막한 16일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기자단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열린 미-아세안 정상회의가 폐막한 16일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기자단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에 따른 긴장 사태를 완화할 가시적인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어제 (16일) 폐막된 미국과 동남아시아국가연합 (ASEAN) 정상회의에서 분쟁이 평화적으로 법적인 수단을 통해 해결돼야 한다는 점을 정상들이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과 아세안은 국제 규범과 각국의 권리가 보장되는 역내 질서를 확립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중국을 직접 언급하지 않은 채 남중국해 지역에서의 인공섬 건설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북한 문제도 논의됐습니다. 각국 정상들은 북한이 도발적 행동을 끝내도록 압박하는 데 대한 중국의 역할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이밖에 교역 활성화와 투자 유치를 위한 기업가 정신과 혁신을 강화하는 방안도 논의됐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아세안 국가들이 법률과 지적재산권 보호, 교육에 대한 투자 개선을 강력히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