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민간단체, 탈북 대학생 리더십캠프 열어


서울 영등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지난 16일부터 2박 3일간 열리고있는 한국 민간단체 '나우'의 탈북대학생 리더십캠프 현장.

남북한을 모두 경험한 탈북 대학생들은 통일 이후에 남과 북의 징검다리 역할을 할 수 있을텐데요, 이들의 역량을 키우기 위한 교육이 서울에서 열렸습니다. 박은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녹취: 현장음]

서울 영등포에 있는 한 공간. 청소년들이 건전한 여행활동을 활발히 하도록 적극 장려하는 국제적 숙박 시설인데요, 이 곳에서 16일부터 2박 3일 간 탈북민들을 위한 교육인 ‘소통하고 통일하고’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소통하고 통일하고’에서는 한국사회에서 살아가는 데 필요한 지도력은 무엇인지에 대한 강의를 듣고 토론수업을 통해서 서로의 생각을 나누는 시간을 가지고 있는데요, 이번 교육을 준비한 북한인권단체 나우의 지성호 대표입니다.

[녹취: 지성호,NAUH 대표] “한반도 통일시대, 또 더 나아가서 북한땅에서 앞으로 일할 수 있는 그런 친구들의 지도자 양성과정을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각 대학교에서 추천 받은 20여 명의 탈북 청년들이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되고 그리고 일반 여기서 태어난 청년들도 함께 참가하는 그런 프로그램입니다.”

북한에서 사고로 왼팔과 왼다리를 잃은 나우의 지성호 대표는 한국에 입국한 뒤 대학에 들어가면서 다른 탈북 학생들과 연대하면서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많은 활동을 했고, 미국 등 해외에서 북한인권 참상을 고발하는 등 세계에 북한인권 상황을 알리는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지성호 대표는 탈북 대학생들이 한국사회에 당당한 구성원으로서 다른 탈북민들에게 도움을 주고 또한 통일 이후에 북한 주민을 도울 수 있는 지도자로서의 역량을 키워나가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교육을 준비했습니다.

[녹취: 지성호,NAUH 대표] “지도자라 하면 북한처럼 군림하고 독재적으로 내리매기는 지도자가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그 일이 옳다고 따라갈 수 있는 마음을 함축하는 그런 사람이 지도자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희 친구들은 탈북해서 대한민국에서 대학생으로 살고 있는데, 탈북자들이라든가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그런 마음을 또 그런 것을 전할 수 있는 지도자들로 양성되고, 또 더 나아가서 북한땅에서도 그런 식으로 북한 주민들에게 알리고 함께 만들어 나갈 수 있는 그런 낮은 자리, 수직으로 내려 매기는 것이 아니라 낮은 자리에서 그들을 도울 수 있는 그런 지도자들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박3일 동안 많은 것을 얻고 경험하겠다는 각오로 이번 교육에 참가했다는 탈북 대학생들인데요, 한국외국어대학교에 재학 중인 임수아 씨입니다.

[녹취: 임수아, 탈북 대학생] “ 유명하신 분들도 만나고 많이 조언을 듣고 가잖아요. 물론 대학생이라고 해서 다 아는 건 아니더라고요. 특히 고향이 북한인데, 오히려 그 분들보다 북한에 대해서 더 모른다는. 단지 내가 살았던 고향에 대해서 조금만 아는 거였는데, 전문가들 만나면서 더 넓은 북한 전체를 알아가서.”

아직 대학교에 입학하기 전인 강인성 학생도 이번 교육에 참가했습니다.

[녹취: 강인성, 대학입학 예정자] “요즘 들어 더 많이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이미지도 안 좋고 그게 너무 속상하기도 하고, 그렇지 않은 사람들도 있고 한데. 그런데 사실 몰라서 그 사람들이 실수도 할 수 있고 이런 건데, 그래도 저라도 좀 더 열심히 하고 해서 좋은 영향을 미쳐서 그 고향 사람들을 위해서 좋은 일을 하고 싶고.”

교육에 참가한 학생들은 이번 교육이 통일 이후에 한반도를 이끌어나갈 수 있는 지도자로서의 역량을 키우는 데 많은 도움이 되길 바라고 있고요, 앞으로도 꾸준한 공부와 경험을 통해 북한의 변화와 통일에 기여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녹취: 탈북 대학생] “일단 한국에 온 수많은 탈북 대학생들이 제일 많이 듣는 게, 뭐 통일리더, 그리고 통일의 징검다리. 그런데 정작 ‘통일 왜 해야 돼?’ 이렇게 하면, 그거를 한국 사람들한테 설득할 수 있는 학생들이 과연 몇 명이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런데 이런 강의를 들으면서 통일에 대한, 객관적인 입장에서의 통일에 대한 자기 입장도 알아볼 수 있고 남을 설득할 수 있는 그런 능력을 키울 수 있지 않을까라는 그런 생각을 해 봅니다.”

“통일이 되면 어떤 사람들을 쓸까라는 생각도 저희 대학생들이 많이 하고 있고요, 조금 더 남한도 알고 북한도 알고 그런 사람들을 채용을 하는 것이 또 좋지 않을까라는 생각에서 북한에 대한 전문지식을 쌓아가려고 하고 있습니다.”

이번 교육에서 선발된 학생들은 앞으로 국제사회에 나가 북한인권 상황을 알리는 해 나갈 예정입니다.

[녹취: 지성호, NAUH 대표] “3일 동안 합숙을 하면서 프로그램을 진행할 거고요, 그리고 여기서 선발된 친구들은 매달 2회씩 리더십교육을 계속해서 트레이닝 받고, 이들은 국제사회에 미국이라든가 영국이라든가 이런 데 가서, 그들의 시각으로 한반도에 대해 바라보는 그런 일들도 할 것으로 난민이라든가 이런 분들에게 자원봉사도 하고 그래서 균형감을 갖고 앞으로 정말 실전에서 일할 수 있는 친구들로 선발될 것 같습니다.”

[녹취: 현장음]

서울에서 VOA 뉴스 박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