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박 대통령 대북강경 노선 지지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가 북한 정권의 붕괴를 염두에 둔 제재 조치를 추진하겠다는 박근혜 한국 대통령의 발언에 지지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 위협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결단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는 16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의 대북 강경노선에 대해 거듭 지지 의사를 표명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We support President Park’s principled and firm approach toward North Korea.”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이날 박 대통령의 북한 “체제 붕괴” 발언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박 대통령의 단호하고 원칙에 입각한 대북 접근법을 지지한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박 대통령은 국정연설에서 “북한 정권이 핵 개발로는 생존할 수 없으며 체제 붕괴를 재촉할 뿐이라는 사실을 뼈저리게 깨닫고 스스로 변화할 수밖에 없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보다 강력하고 실효적인 조치들을 취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박 대통령의 결정이 북한의 점증하는 위협과 복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무시한 데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음을 반영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Her decisions reflect growing concern in the region about North Korea’s growing threat and flagrant disregard of multipl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We refer you to the ROK government for any additional information.”

국무부는 앞서 한국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에 대해서도 국제사회의 입장에 부합하는 조치라며 지지를 표명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