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호주 외무장관 "강력한 대북 제재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


일본을 방문한 줄리 비숍 호주 외무장관(왼쪽)이 15일 도쿄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과 회담을 가졌다.

일본을 방문한 줄리 비숍 호주 외무장관(왼쪽)이 15일 도쿄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과 회담을 가졌다.

호주 정부는 유엔 안보리에서 강력한 대북 제재 결의안이 채택될 수 있도록 일본 정부와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호주의 줄리 비숍 외무장관은 15일 도쿄에서 열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과의 회담에서 “북한의 도발적이고 불안정하면서 위험한 행동을 비난하는 일본 등 국제사회 국가들과 뜻을 함께 하고 있다”며 유엔 안보리에서 일본과 협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기시다 외무상은 “북한의 행동이 일본에 직접적이고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며 강력한 대북 결의안 채택에 호주의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두 장관은 북한의 4차 핵실험을 계기로 북한의 핵 확산 방지와 군축 문제에서도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