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유엔대사 "북한 엄중한 위협에 특단의 대응 필요"


지난 7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는 의장 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후, 오준 유엔 주재 한국 대사(오른쪽), 사만다 파워 유엔 주재 미국 대사(가운데), 요시카와 모토히데 유엔 주재 일본대사가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7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는 의장 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후, 오준 유엔 주재 한국 대사(오른쪽), 사만다 파워 유엔 주재 미국 대사(가운데), 요시카와 모토히데 유엔 주재 일본대사가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료사진)

오준 유엔주재 한국대사는 유엔 안보리 회의에서 북한의 위협에 맞서 “특단의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오준 대사는 또 한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독재 탄압을 바꾸는 게 북한 주민들에게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오준 대사는 15일 유엔 안보리에서 열린 유엔헌장 존중에 관한 정기회의에서 “북한의 엄중한 위협에 특단의 대응이 필요하다”며 강력한 대북 결의를 촉구했습니다.

오 대사는 안보리가 더 이상 북한의 핵무기 개발을 용인할 수 없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며 “반드시 강력하고 포괄적인 제재 결의를 승인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국제 평화와 안보에 대한 명백한 위협이자 국제사회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북한이 지난 10년 간 네 번의 핵실험과 여섯 번의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를 강행했다며,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와 북한 정권의 국제 의무를 모두 위반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가 북한의 반복되는 핵실험과 미사일 능력 개선에 대해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대응한다면 전세계가 북한의 핵 공갈에 놓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앞서 지난 7일 긴급회의를 열고 북한의 심각한 안보리 결의 위반에 대응해 “중대한 내용이 담긴 새 결의안을 신속하게 채택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미국과 중국이 결의안 내용에 견해차를 보이며 채택이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오준 대사는 16일자 한국 ‘세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전에 비해 대폭 강화된 제재안을 마련해야 하기 때문에 시일이 좀 걸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 대사는 인터뷰에서 “한국 정부가 미국 등과 긴밀한 사전조율을 마쳤고 현재는 미국과 중국 중심으로 결의안을 조율하고 있다”며 “이 달 안에는 과거 어느 때보다 높은 수준의 결의안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중국이 제재 강화에는 동의하지만 제재 수준을 놓고 미국과 차이가 있다”고 말해 협의가 진통을 겪고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