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말리 유엔기지 피습…5명 사망, 30명 부상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자료사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자료사진)

서아프리카 말리에 있는 유엔 기지가 어제 (12일) 무장 세력의 공격을 받아 최소 5명이 숨지고 30명이 다쳤다고 유엔 본부가 발표했습니다.

유엔에 따르면 말리 동북부 키달 지역에 있는 유엔 기지가 이날 오전 7시쯤 이슬람주의 무장단체 대원들의 기습 공격을 받았습니다.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유엔 평화유지군을 겨냥한 공격은 전쟁범죄”라며 “공격 범들은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반 총장은 이어 “말리 주둔 유엔평화유지군에 대한 이번 공격이 말리 정부와 국민을 지원하고 이 지역에 지속된 평화와 안정을 추구하는 유엔의 의지를 약화시키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숨진 평화유지군 일부는 서아프리카 기니 공화국에서 왔으며 일부 다른 국적자들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말리 동북부에서는 이슬람주의 무장조직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최근 유혈충돌이 자주 발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