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인도, 남중국해 공동 순찰 논의


지난 2014년 6월 미군과 필리핀군이 분쟁해역인 남중국해 인근에서 합동상륙훈련 중이다. (자료사진)

지난 2014년 6월 미군과 필리핀군이 분쟁해역인 남중국해 인근에서 합동상륙훈련 중이다. (자료사진)

미국과 인도가 남중국해에서 공동 해양 순찰을 실시하기 위한 회담을 가졌습니다.

미 국방부 관리는 오늘 (10일) ‘로이터 통신’에 이번 회담에 남중국해 공동 순찰 문제가 다뤄져 중국의 반발이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리는 또 양국 당국자들이 올해 안에 합동 순찰이 개시되기를 희망했다고 전했습니다.

양국간 해양 공동 순찰은 남중국해 뿐 아니라 인도양에서도 실시될 전망입니다.

인도와 미국은 지난해 인도양에서 일본 해상자위대가 동참한 가운데 합동 해상 훈련을 벌이는 등 최근 수년간 군사 협력을 강화해 왔습니다.

한편 중국은 이와 관련해 아직 아무런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지만, 미 해군이 지난해에 이어 이달 초에도 항해의 자유 명목으로 남중국해 파라셀 군도 12해리 이내로 근접 항해하자 크게 반발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