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의회, 북한 미사일 항의 결의문 채택


지난 7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발언하는 장면이 도쿄 거리의 TV에서 방영되고 있다.

지난 7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발언하는 장면이 도쿄 거리의 TV에서 방영되고 있다.

일본 중의원과 참의원이 북한의 로켓 발사에 엄중히 항의하는 결의문을 각각 채택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북한에 대한 독자적 제재를 조만간 결정할 예정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 중의원은 9일 본회의에서 북한의 로켓 발사에 엄중히 항의하는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습니다.

오시마 다다모리 중의원 의장이 결의문에 대한 반대가 있느냐고 묻자 의원들은 한 목소리로 없다며 박수로 결의문을 채택했습니다.

[녹취: 9일 중의원 회의 현장]

중의원은 결의문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일본을 포함한 지역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현저하게 해치는 중대한 도전이라고 비판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와 북-일 간 평양선언에도 반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평양선언은 지난 2002년 방북했던 고이즈미 준이치로 당시 총리와 김정일 국방위원장 간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것으로 일본의 식민지배 사죄와 수교 협상 재개, 상호 안전을 해치는 행동 금지 등의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중의원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절대 용납할 수 없으며, 엄중히 항의하고 강력히 비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에 탄도미사일 발사를 즉각 단념할 것을 요구하는 한편, 국제사회는 일련의 안보리 결의를 바탕으로 결속된 외교적 노력을 펼쳐 평화적인 해결에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일본 정부에는 안보리 결의가 조속히 채택되도록 국제적인 공조를 강화하고, 독자적인 제재 조치로 북한 핵과 미사일, 납치 문제를 시급히 포괄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을 당부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날 중의원 회의에서 “북한에 대한 독자 조치 방침을 굳혔다"며 “구체적인 내용을 신속하게 검토해 의연하고 단호히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아베 총리]

아베 총리는 “북한이 또다시 도발적인 행동을 취하지 못하도록 국제사회와 공조를 강화하겠다”며 “미국과 한국을 시작으로 중국 러시아와도 협력해 안보리가 조속히 결의안을 채택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참의원도 9일 본회의에서 만장일치로 결의문을 채택했습니다.

참의원 결의문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일본 뿐아니라 “국제사회 전체에 심각한 불안을 주는 용서하기 힘든 폭거”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에 등을 돌리는 위험한 도발 행위”를 그만두라며 북한에 미사일 개발 포기를 촉구했습니다.

중의원과 참의원은 지난달 북한의 4차 핵실험 직후에도 각각 만장일치로 결의문을 채택했습니다.

한편 일본 정부는 9일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각료회의를 열고 북한에 대한 독자 제재 조치를 협의했습니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은 각의가 조만간 북한에 대한 독자적인 제재를 결정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언론들은 일본 정부가 북한의 일본인 납북자 문제 재조사에 맞춰 2014년 7월 해제한 조치를 원상복구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와 함께 대북 송금을 전면 금지하고, 방북시 일본 재입국 금지 대상자도 핵과 미사일 관련 기술자 등으로 확대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납북자 문제 재조사와 관련한 북한과의 합의를 폐기할 의향은 없다고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